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강진
강진산 바지락 옛 명성 회복 나섰다

강진산 바지락 옛 명성 회복 나섰다
강진군, 지난해부터 바지락 종패 65t 살포

바지락종패사포 (6)
이승옥 강진군수와 사초리 어민들이 지난 9일 바지락 종패를 살포하고 있다. /강진군 제공

전남 강진군은 바지락 서식 환경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강진만 일대에 바지락 종패 살포 사업을 추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패류 자원 회복을 위해 1.5㎝ 크기의 고품질 바지락 종패 65t을 신전면 사초리, 칠량 봉황리, 장계리 등 14개소에 살포했다.

전라도 지역에서 ‘반지락’ 이라고 불리는 바지락은 이동하지 않고 한곳에 정착해서 살아가는 특성이 있으며, 모래와 펄이 썩인 곳에 주로 서식한다.

예부터 강진산 바지락은 살이 통통하고 맛이 좋아 서울·경기 일대에서 최상의 품질로 인정받아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가장 빨리 경매가 이뤄질 정도로 명성이 자자했다. 하지만 지구 온난화로 인해 해수와 갯벌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바지락 생산량이 급감한 상황이다.

군은 옛 명성을 회복하고 바지락 자원 육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1억 2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종패와 서식장 모래를 살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내년부터 종패살포 외에 바지락 특산단지를 조성하는 등 하기 위해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올해 살포한 종패는 1년 6개월 후 4㎝까지 자라면서 채취가 가능해져 어민들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강진/이봉석 기자 lbs@namdonews.com
 

이봉석 기자  lb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