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뉴스분석
[뉴스분석] 전남도 자치경찰위원 ‘꼬리무는 의혹들’

[뉴스분석] 전남도 자치경찰위원 ‘꼬리무는 의혹들’
공정·투명성 ‘글쎄’…지역사회는 ‘불신’ 목소리
자질·편향성에 집행부 공문 패싱 ‘논란’
‘의원 입김 있었다’ 등 각종 억측도 난무
이보라미 도의원 “원점에서 재검토 하라”

정의당 이보라미
전남도 자치경찰위원회 위원 선정과정에서 불거진 잇따른 잡음과 의혹으로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 하라’는 지역사회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4일 정의당 전남도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추천된 후보들은 자치경찰의 취지에 전혀 맞지 않는다”며 “후보들의 자격이 매우 부적절한 만큼 위원 추천을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전남경찰청장을 지휘하게 되는 전남도 자치경찰위원회(이하 자치경찰위) 위원 선정과정에서 불거진 잇따른 잡음과 의혹으로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 하라’는 지역사회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된 일부 후보들의 자격이 구설수에 오르면서 연일 여론의 질타를 받는 것도 모자라 전남도청과 도의회 내부에서도 흉흉한 뒷말이 무성하기 때문이다.

전남도는 당초 지난달 29일 완료하기로 했던 자치경찰위원 후보 7명의 검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전남도는 도의회와 정당, 언론 등에서 제기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 후보 구성 문제점과 추천된 일부 인사의 자질, 후보 추천 과정 적절성 등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동안 전남도 자치경찰위원회는 최근 추천된 위원 후보들의 편향성과 일부 위원 후보의 자질 논란 성비 불균형 등이 제기됐다.

후보 7명 가운데 여성이 1명에 불과해 양성평등 정책에 위배된 것은 사실이다. 이 부분을 우려해 후보 선정 전 단계에서 전남도 집행부는 도의회에 ‘전남도 자치경찰위원 추전’과 관련, 협조공문을 이례적으로 3차례나 보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각종 의혹이 난무한 실정이다.

또한 7명의 후보 중 3명이 전직 경찰 출신이고, 같은 대학 같은 학과의 교수도 2명이나 추천돼 편향성이 심각하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또 다른 논란도 예상된다.

전남도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은 모두 7명으로 도의회 추천 2명, 국가경찰위 추천 1명, 도교육감 추천 1명, 전남도자치경찰위 위원추천위 추천 2명, 도지사 추천 1명이다.

이 중 전남도자치경찰위 위원추천위원 구성은 총 5명이다. 당연직으로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이 들어간다. 4곳 추천기관은 전남시장군수협의회, 전남시군의장협의회, 경찰청, 광주지방법원인데 추천된 위원 중 경찰출신이 2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표면적으로 나타난 문제 외에도 전남도청 공무원과 도의원들 사이에서 검증되지 않은 소문들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A 도의원의 입김이 상당히 있었다. 자치경찰 위원 후보 가운데 1명이 B 도의원 친인척(경찰 출신)과 연관이 있다. 특정지역 출신이 의심스럽다. 사실상 도의회에서 추천할 수 있는 위원이 4명이나 된다 ….’ 이처럼 각종 억측이 난무한 실정이다.

이같은 억측이 쏟아지고 있는 배경에는 공정성과 투명성이 확보되지 않은 점을 꼬집고 있다.

정의당 전남도당 위원장인 이보라미(영암2) 전남도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현재 추천된 후보들은 자치경찰의 취지에 전혀 맞지 않는다”며 “후보들의 자격이 매우 부적절한 만큼 위원 추천을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어떠한 과정을 거쳐 추천하게 됐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어 도민들의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으므로 위원장을 비롯한 추천위원에 대해 어떻게 후보로 추천됐는지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전남도민 2021-05-11 10:56:06

    전남 자치경찰위원으로 추천된자중 전직경찰서장 출신은 재임중 직원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하여 징개처분을 받았음에도 선정되었다 어찌 이런자가 자치경찰을 감독할수있다는 말인가 한심하다 전면 원점에서 다시 선정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