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정현복 광양시장 업무 중 쓰려져
정현복 광양시장 업무 중 쓰려져

인근병원 긴급 이송…이상은 없는 것으로

부동산 투기 의혹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정현복 전남 광양시장이 업무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광양시 등에 따르면 4일 오전 10시 14분 쯤 정 시장이 자신의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던 도중 쓰려져 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구급대를 통해 순천 성가를로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으로 이송 직후 깨어난 정 시장은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별다른 이상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시장은 앞서 자신과 가족 명의 토지에 도로개설 등을 문제 삼아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고발장이 접수되면서 수사를 받고 있다.
동부취재본부/최연수 기자 karma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