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현장
남도일보 기자현장-건달도 명분은 찾는다
수정(자르기, 레벨)
 

남도일보 기자현장-건달도 명분은 찾는다
심진석 <중·서부취재본부 차장>


“건달도 명분이 있어야 한다 아입니까”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극중 최익현(최민식)이 같은 집안 조카뻘인 최형배(하정우)에게 나이트클럽 이권다툼에서 경쟁 조폭이었던 김판호(조진웅)를 공격해 줄 것을 청하자 꺼낸 말이다.

가상의 상황이긴 하지만 어떤 일을 처리하는데 있어 명분은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일 터이다. 작게는 스스로에 대한 정당성, 넓게는 일에 관련된 이들에게 지지를 얻는 데 있어 필수불가결한 조건이어서다. 반대로 이 명분이 합당하지 않을때는 그만큼 후폭풍이 거셀 수 밖에 없다.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목포시지부(이하 노조)는 지난달 초부터 최홍림 목포시의원을 갑질의원으로 규정,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을 전개하면서 내세운 명분은 올해 1월 목포시 한 공무원이 최 의원 갑질로 정신적 피해를 입었고 이에 장기 휴직을 하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는 것. 이를 기점으로 약 1천여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인격모독 등 17건의 갑질 행위도 추가 적발했다고 부연했다. 같은 이유로 노조는 서로 돌아가면서 시위도 전개했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모든 상황이 우습기 짝이없다. 노조가 최 의원 갑질 폭로의 최초 명분으로 삼았던 직원은 정작 “자신은 최 의원 갑질로 휴직을 낸 것이 아니다”고 (본보 기자를 통해)밝혔기 때문. 이 말이 맞다면 최 의원을 둘러싼 목포시 노조의 그간 행위는 거짓 명분에서 출발했단 뜻이 된다.

최 의원은 지역 3선 의원이다. 단순 숫자로만 보더라도 10년이 훌쩍 넘는 경력이다. 바꿔 말하면 이 세월동안 목포시 행정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역할을 하는 의원이 천명이 넘는 공무원들과의 갈등 사례가 겨우 17건 밖에 없다는 것은 최 의원이 본연의 역할을 소홀(?)히 했거나 아니면 정말 공무원들과 특별한 문제 없이 의정활동을 했다는 또 다른 증거는 아닐까.

사실 최 의원은 목포시 집행부 입장에서 가장 껄끄러운 의원이란 평이다. 목포시가 추진하는 현안사업들에 관해 누구보다 날카롭게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희소한 인물이어서다. 그래서일까 최근 최 의원과 노조간 갈등을 종식시킬 대화의 장이 추진됐지만 김종식 목포시장은 끝까지 외면했다. 노조도 홍위병 마냥 김 시장 뒤를 따랐다. 지역사회에서 이번 사태를 어용노조의 엇나간 충성심이 빚어낸 코미디라며 비웃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최 의원 입 하나 틀어 막는다고 숨은 진실까지 감출 순 없다. 명분 없는 외침은 본인들 목만 아플 뿐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시장과춤을 2021-04-22 23:50:40

    왜 노조가 없는 거짓까지 하며 거진말을 했으까
    노조한테 하라고 시킨것 같은디
    그런께 저런거진말도 하면서 햇것지
    나뿐사람이네
    벌써 2번째람시로
    시장이 완도서는 노조를 반죽였는데
    노조가 그것에 쪼랏구먼
    그래서 둘이 춤추고 있구만
    암튼 노조 느그는 디졌다.
    책임져라   삭제

    • 특종중특종 2021-04-20 08:13:37

      이건 특종중 특종입니다!
      노조가 거짓말 했구만요
      관제데모 한셈이네요!   삭제

      • 박종선 2021-04-20 05:01:07

        정확한 팩트 기사 감사합니다
        진실을 알고갑니다   삭제

        • 달인 2021-04-20 00:40:32

          시원한 기사글 잘봤습니다
          이렇게 팩트있게 글을 올려주는 분이 있어서 속시원합니다
          응원합니다!!!
          시장님 이하 통공노조님들 공직자로써 이름 석자 명예롭게 남기세요   삭제

          • Ys 사랑해 2021-04-20 00:04:20

            이런 음모가 있어다는 것에
            분노를 느낀다   삭제

            • 남도일보 최고 2021-04-19 23:58:22

              살아있는 신문이 있다는게
              기분이 좋다   삭제

              • 인선 하요 2021-04-19 23:55:24

                종식이 꼬봉들아
                목포시민이 주인이지
                선거 브러커들이 주인이 아니다
                시장 조카라는 놈이 시에서 왕노릇 하고
                있다는것 모두가 알고있다   삭제

                • 박종션 2021-04-19 23:49:15

                  목포시 통공노 전국에 웃음거리가
                  되는건 시간 문제네
                  관제대모 한것 들통 났네   삭제

                  • 유달산일등바위 2021-04-19 23:41:27

                    목포시청에 무슨 일인가.했는데
                    노조가 또 시장 꼬봉 짓을 했네요
                    정치1번지 국회의원이 자질이 없으니
                    무시 하는것봐라   삭제

                    • 노조홍위병 2021-04-19 23:35:41

                      노조가 시장홍위병이냐?
                      너네들 느그 조합원들 의원나리들 황제독감주사 놔주고
                      벌금 3백,5백 받았을때 왜 의원들에게 달려가서
                      갑질하는거냐고 따져야지 왜 조용하냐
                      그 직원들이 뭐때문에 의회까지 와서 주사를 놔주는 황제 대접을 했겠느냐. 놔주고 싶어서 놔줬겠냐?
                      그걸 가서 따지고 책임지라고 갑질 한다고 해야지
                      시장한테 질문을 껄끄럽게 하니까
                      그거 지킬려고 하는거냐?
                      홍위병이냐?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