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여수 신북항 해경 전용부두 건설 본격화
여수 신북항 해경 전용부두 건설 본격화

전남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현재 건설 중인 여수 신북항 내 해양경찰 전용부두 건설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여수 신북항은 2012여수세계박람회 개최로 폐쇄된 여수신항의 대체항만이다.

올해까지 1천12억원을 투입해 관공선 및 해경부두 등을 건설하고 있다.

해경 전용부두에는 2023년까지 186억원을 추가 투입해 경비함정 17척이 계류할 수 있도록 부잔교를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해경 경비함정은 여수항 내에 분산배치 돼있어 해상범죄에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실정이다.

대형함정과 특수정 도입으로 선박 규모에 맞는 부잔교 설치 필요성도 제기돼 왔다.

여수해수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해양범죄 및 해난사고에 대해 해경의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장봉현 기자 coolman@namdonews.com

장봉현 기자  coolma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봉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