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담양
담양 창평면, ‘치매안심마을’ 지정

담양 창평면, ‘치매안심마을’ 지정
주민 치매 인식 개선·제고 기대

담양 창평면 창평2구, ‘치매안심마을’ 지정
담양군이 최근 창평면 창평2구 사동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 /담양군 제공

전남 담양군이 최근 창평면 창평2구 사동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

현판식은 참석자 발열측정과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가운데 진행 됐으며,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위원과 지역주민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엔 치매안심마을 소개와 치매 예방 교육을 통한 치매 예방 수칙도 함께 안내했다.

치매 안심마을은 지역 주민이 치매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하고 치매환자와 치매가족의 고립방지, 보호가 필요한 치매환자를 마을 안에서 지원해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으로 창평2구 치매 안심마을엔 치매인식개선 캠페인을 시작으로 치매안심센터의 전문 인력(간호사, 작업치료사 등)과 치매예방관리자가 직접 찾아가는 치매예방교육, 치매조기검진, 인지강화교실 등을 운영한다.

군은 지난 2019년 금성면 석현 마을, 작년엔 고서면 덕촌마을을 치매 안심마을로 지정하고 다양한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순복 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통해 주민들이 치매환자와 가족들에게 이해와 배려를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다”며 “치매환자와 가족이 소중한 기억을 담고 있는 마을에서 불편함 없이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치매친화적인 지역사회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담양/이경신 기자 lks@namdonews.com
 

이경신 기자  lk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