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진도
진도 '신비의 바닷길' 온라인 축제 성황리 폐막

진도 ‘신비의 바닷길’ 온라인 축제 성황리 폐막
누적조회수 12만회 기록
비대면 행사 성공 사례 평가

진도
‘2021 진도 신비의 바닷길 온라인 축제’ 가 누적 조회수 12만회를 기록하는 인기속에 성황리에 폐막했다. /진도군 제공

전남 진도군이 개최한 ‘2021 진도 신비의 바닷길 온라인 축제’ 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3일 밝혔다. 누적 조회 수 12만회를 기록하는 등 기록적 측면에서의 성과도 뚜렷했다.

올해 42회째를 맞은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전면 전환,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열렸다.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생중계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의 활발한 홍보 활동으로 관광지, 문화예술, 농수특산품 등 진도군을 널리 홍보하면서 축제를 뜨겁게 달궜다.

신비의 바닷길 현장 동영상 드론 촬영, 뽕할머니 제례와 진도북놀이 등 보배섬 진도군이 간직한 전통 문화예술 공연 중계 등을 실시, 시청자 눈길을 사로 잡았다.

특히 축제 기간 동안 동시 시청자 4천 821명, 댓글 등 누적채팅 2천 896건, 누적 조회수 12만회 기록을 남겼다.

신비의 바닷길이 갈라지는 생생한 장면을 라이브로 송출해 큰 호응을 얻으며 눈길을 끌었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은 축제 기간 매일 송출됐으며, 최대 4천여명이 접속해 진도군 신비의 바닷길 갈라짐 현상 등 자연 경관과 독특한 문화·예술공연 등을 즐겼다.

이밖에도 ‘나도 와써라~신비의 바닷길 축제 추억 소환 인증샷’, ‘도전! 온라인 퀴즈 열정’, ‘진도출신 가수 송가인씨 노래 따라 부르기’ 등의 이벤트도 큰 호응을 얻었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관계자는 “온라인 축제를 개최하는데 큰 경험과 노하우를 얻었다”며 “처음 시도한 온라인 축제인 만큼 사후 평가에도 심혈을 기울여 앞으로의 축제들을 더 알차게 준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입체적 축제를 동시에 개최할 수 있는 역량과 유튜브, SNS를 통한 다양한 홍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보배섬 진도 관광의 한 단계 도약을 기대할 수 있게 됐고 미래형 축제로 거듭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진도/하강수 기자 hg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