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여수시…거리두기 2단계 격상
코로나19 확진자 속출 여수시…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전남 여수시는 4일 0시부터 9일 자정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3일 밝혔다.

현재는 1.5 단계다.

이번 조치는 주말을 포함해 이날까지 여수지역에 9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 우려 때문이다.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현행대로 5명부터 사적모임이 금지되고, 식당‧카페 등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배달과 포장만 가능하다.

노래방과 유흥시설 5종(유흥·단란·감성 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총 6개 업종은 집합금지 명령이 시행돼 영업이 중단된다.

결혼·장례식장은 100명 미만으로 인원을 제한하고, 종교 활동은 정규예배 등 20% 이내로 해야하며 모임·식사·숙박이 금지된다.

이 기간 중 여수시 산하 공무원들은 회식 및 사적 모임도 금지한다.

여수시는 지역 내 공공부문에서도 회식 및 사적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여수에서는 지난달 30일 40대 직장인의 가족 등 2명이 확진됐고, 1일에도 여수산단 기업에 근무하는 20대 직원, 2일에는 30일 확진자의 가족 등 4명이 잇따라 확진판정을 받았다.

또 유흥업소 종사자 등 관련 5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3일 현재 여수에서는 해외입국자 20명 포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3명으로 집계됐다. 동부취재본부/장봉현 기자 coolma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봉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